리그뉴스>스타 리그
MVP, 차기 프로리그 앞두고 대규모 리빌딩
2014-07-31 22:53

MVP가 차기 프로리그를 앞두고 대규모 리빌딩을 진행했다.

MVP는 31일 SK텔레콤 스타크래프트2 프로리그 2014시즌을 끝내고 난 뒤 대규모 리빌딩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우선 기존에 스타크래프트2와 도타2를 담당했던 임현석 감독은 도타2만 담당하며 스타크래프트2에는 FXO에서 감독 생활을 했던 이형섭이 맡는다.

선수단은 이형섭 감독 밑으로 전부 바뀐다. 프로리그에서 활동했던 선수들과 모두 결별했고 개인리그에서 검증받은 선수들로 구성됐다. 먼저 아주부에서 에이스 역할을 한 강동현과 최재성, IM 출신인 최용화와 황강호가 합류했다. 연합으로 디그니타스 안상원과 리퀴드 송현덕이 MVP 소속으로 활동하며 요이 플래시 울브즈 이동녕은 소속팀과 이야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MVP는 선수를 추가로 선발 중이며 소속 선수에게 정당한 대우를 할 예정이다.

MVP 이형섭 감독은 "프로리그 우승을 위해 동기가 있고 노력하는 선수들이 필요했다. 기존의 선수들이 프로리그에 지쳐있는 상황이었다. 절대 나쁘게 헤어진 것은 아니다"며 "이번 리빌딩을 하는데 지원해준 많은 분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차기 프로리그에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e스포츠는 잘!생긴 SK텔레콤 LTE-A로 즐기세요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