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이슈
소울 임무 완료, 팀 해체 수순
2013-12-19 23:45

소울이 주요 선수들의 거취가 결정되면서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소울은 지난 14일 조성호가 IM으로 이적을 발표했고 19일 에이스 백동준마저 마우스스포츠 유니폼을 입게 됐다. 또한 신대근, 김영주 등도 다른 일을 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소울이라는 이름은 e스포츠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소울은 지난 9월 모기업 경영난으로 해체된 STX 소속 선수들 가운데 포스팅이 되지 않아 갈 곳이 없던 백동준과 조성호, 신대근, 김영주 등을 모아 최원석 감독과 김민기 총감독이 사비를 털어 팀을 운영했다.

처음부터 소울이라는 팀은 갈 곳이 없었던 선수들이 자리를 잡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만들어졌다. 그렇기 때문에 조성호, 백동준 등이 다른 팀으로 이적하며 자리를 잡았고 다른 선수들 역시 거취를 결정하면서 사실상 팀을 유지할 이유가 없어진 상황이다.

김민기 총감독은 오래 전부터 최원석 감독에게 모든 것을 맡기고 팀 운영에서 손을 뗀 상황이었다. 향후 김 감독은 어떤 팀 운영도 하지 않을 예정이며 최원석 감독은 아직까지 자신의 향후 행보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기 총감독은 "소울의 원래 목적은 포스팅이 되지 않았던 선수들이 게임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함이었다"라며 "선수들이 안정적으로 게임할 수 있는 곳으로 이적했고 다른 선수들 모두 은퇴를 결심한 상황이기 때문에 팀을 만든 목적을 이미 달성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한 김 감독은 "STX 소울 소속이었던 선수들이 모두 자신들의 거취를 정했기 때문에 향후 소울이라는 이름으로 팀이 다시 꾸려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e스포츠는 잘!생긴 SK텔레콤 LTE-A로 즐기세요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